• PROJECT CREDIT

    Director  :  Starsis
    Designer :  Park Hyunhee
    Location :  8, Subuk-ro 41beon-gil, Gyuam-myeon, Buyeo-gun, Chungcheongnam-do, Republic of Korea
    Site Area :  116.67 sqm
    Building Area: 75.15 sqm
    Construction  :  Starsis
    Photographer :  Hong Seokgyu
    Project Year :  2017

본래의 것에 덧붙이다 “웃 집”

산들거리는 봄 바람이 불며 쪽빛의 꽃 봉오리가 피는 완연한 봄의 계절이다. 충남 부여 중심에서 살짝이 벗어난 규암 이라는 작은 마을에서 ‘*세간 길 프로젝트’ 가 시작된다.

*세간 : 일상 속 전통공예를 다루는 예술가 그룹

Layered house = Add it on original object.

Spring has approached with warm breeze and flowers in full blossom. STARSIS, a Korean construction company, began “SEGAN Project” to reproduce an isolated small town in Buyeo, Chungnam when it used to be lively and full of energy before.

*SEGAN: It means an artist group where deals with traditional crafts in everyday lives.

 

조선 후기 규암면은 배다리와 내륙 수로 구간이 있어 부여군에서 가장 활성화 된 교통 요충지였다. 다리가 세워지기까지 각지에서 올라온 물품교류가 활발하게 이루어지던 이른바 부여군 핫플레이스였던 것이다. 1968년 부여읍내로 이어지는 백제대교가 준공되면서 찾는 이들의 발길이 점차 줄고 오일장과 주막들이 문을 닫으면서 규암면은 고립되게 되었다. 지금은 옛 풍경을 고스란히 갖고 있는 곳이 되어버린 이곳에 *세간 길 프로젝트(도시재생 프로젝트)를 계획하게 된다. *세간은 가장 먼저 근대상업시설이었던 건축물들을 매입하게 되는데 그 중 하나가 수북로 41번길 8에 있는 ‘파란 집’이다. (푸른색 지붕재와 페인트로 덕지덕지 칠해졌다 해서 ‘파란 집’이라 부르고 있다.)

‘파란집’ 앞에는 넓은 공터가 있는데 마을을 가장 번성케 했던 오일장이 열리던 곳이었다. 당시 시장을 찾는 사람들에게 따듯한 음식을 내주었던 ‘파란집’은 평범한 국밥가게였고 시간이 지나면서 주거공간으로 이용되어 왔다. 지금은 버려져 있는 이곳에서 *세간과 스타시스의 첫번째 프로젝트가 된다. 

Gyuam-myeon used to be most active, important traffic hub before in Buyeo-gun long time ago. It was most popular place in Buyeo-gun in which the products from across the nation were actively interchange, before the bridge was built. Since the Baekje Great Bridge was built to connect Buyeo in 1968, visitors have declined gradually, and the traditional market and shopping districts were closed; this area became isolated. Now, the SEGAN Project (Urban Regeneration Project) will take place here, where is just as it was in the old days. First, SEGAN Project purchased buildings there were used to be modern commercial facilities; one of those buildings is a ‘blue roof house’ located in 8, Subuk-ro 41beon-gil. (As the roofing materials are layered in blue paint, it’s called as ‘the blue roof house.’)

There’s large vacant lot in front of ‘the blue roof house’, in which the traditional market was held to promote growth of town. The blue roof house used to be an old, humble restaurant where sold well-cooked meal and soups for visitors. As time went by, it’s transformed into a residential space. SEGAN and STARSIS’s first project will begin here, in this abandoned building.

표피가 벗겨진 공간은 필요에 의해 덧대고 덧대어 제 멋대로 뻗은 벽체들과 아슬아슬하게 지붕을 받치고 있는 구조재가 외줄타기 하듯 불안해 보였다. 기능적 역할은 물론 제대로 서있기 조차 힘든 모습은 아이러니하게도 감동적인 모습으로 다가왔다. 곳곳에 연식이 묻어나는 모습들이 기나긴 세월을 연상케 하며 말로 설명할 수 없는 아름다움으로 느껴졌기 때문이다. 이는 묵묵히 공간을 지켜오는 것들은 그대로 두어야 한다는 강박에 사로잡히게 되었고 우리는 사용 가능한 공간 구현을 위해 구조적 역할과 불안 요소들은 제거하되 최소한의 행위로 신축이 아닌 리모델링을 선택하게 된 것이다.

The bare space with missing layers seemed to be unstable and insecure with finishing materials which piled high one over another, surface of wall which is not aligned well both vertically and horizontally and structural materials that support the roof dangerously. Ironically, it was very touching and impressive to see this unstable building that does not function well. The antique atmosphere all around reminds of old days; it was truly unexplainable beauty for us. We felt a compulsive need to leave things that silently guard this place as they are. Therefore, we made our decision to remodel this building, rather than constructing new building while removing structural role and elements of anxiety, with minimal amount of effort to create available space.

‘웃집’ 정면 쇼룸 / 기존 벽체 뒤로 폭700mm의 여유를 줘서 화단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하였다.
Facade / The space of 700mm width behind the existing wall was made available as a landscape.
‘웃집측면 징크패널 마감.
Left / It was finished with steel panel.
‘웃집후면 / 예전 모습을 담고 있는 벽체와 마당이 있다.
Back / This is a place that has been around for a long time.
‘웃집내부 쇼룸 / 전면 통창으로 자연광을 받을 수 있다.
Inside of showroom / You can enjoy good natural light with front glass window.
‘웃집내부 쇼룸 / 원형파이프 설치로 옷걸이 역할을 소화 할 수 있도록 했다.
Inside showroom / The circular pipe is equipped to use it as a hanger.
몇 번이고 도색을 했던 벽체가 그대로 놓여져 있고 엉성한 망치질로 여기저기 못질한 구조재와 당시 사용 되었던 빗살문을 걸어 두었다. 긴 시간의 흔적이 베어있는 모습은 당시의 삶을 연상케 한다.
The wall layered with paint stays intact. The structural materials leaving deep hammer marks and patterned door were hung. The trace of old times reminds of life at that time.
‘웃집염색공방 내부 / 겉으로 고개를 내민 지난날의 구조목은 이제는 화분걸이대로 활용된다.
Inside of dye studio / structural materials of old days which stick their heads out are now used as plant hangers.
‘웃집염색공방 내부
Inside of dye studio
시공 모습 역시 기억의 일부라 생각한다. 벽면의 반을 갈라 놓고 페인팅 되기 전의 낙서들과 자재들을 노출시켰다.
The construction site can be fragmentary memories. A wall was cut in half to expose scribbles and materials before painting.
‘웃집1 내부
Inside of two rooms
‘웃집방 내부 /  두 개 공간으로 나뉘는데 바깥쪽은 의상 쇼룸으로, 안쪽은 염색 공방과 두 개의 방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Inside of two rooms / It’s divided into two spaces; the outside will be used as a clothing showroom; the inside will be dye studio and two rooms.

집 위의 집을 얹다.

허름해진 웃옷을 벗기고 새 옷을 입혀 주면서 ‘파란 집’이라 부르던 공간은 집 위의 집을 얹는 다는 표현으로 ‘웃 집’이라 이름을 붙여 주었다. ‘웃 집’뒤뜰에 있는 마당에서는 염색된 직물을 건조하는 곳으로 활용 될 것이고, 앞 공터에서는 옛 시장을 연상케 하는 이벤트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옛 기억들이 현재와 공존하는 듯한 ‘웃 집’은 세간의 행보에 맞춰 새로운 문화가 자리매김되고 또 다른 흔적들이 켜켜이 쌓여 기억 되었으면 하는 디자이너의 바램이 있다.

Build a house on another house.

As the old coat is taken off, ‘the blue roof house’ comes up with a new dress and is nicknamed ‘Layered house’ which means ‘Place a house on the top of house.’ The backyard garden in ‘Layered house’ will be used as a place to dry dyeing fabric and in the vacant lot in front of the house, the event will be held, which reminds of old marketplace. It’s desirable that ‘the layered house’ where awakens far back memories will spawn new culture and accumulate invaluable memories as the SEGAN continues to gr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