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JECT CREDIT

    Design  :  Starsis
    DesignerPark Hyunhee
    Location :  37, Subuk-ro, Gyuam-myeon, Buyeo-gun, Chungcheongnam-do
    Building Area:  146 sqm
    Construction  :  Starsis
    Photographer :  Hong Seokgyu
    Project Year :  2018

60여년의 시간을 품은 자리, “수월옥”

부여군 규암면 수북로에 위치한 두 채의 집은 각각 단기 4288년(1955년), 4295년(1962년)에 지어진 건물로 60여년동안 필요에 의해 덧대어지고 가리어짐을 끊임없이 반복해 왔다. 사람의 손길이 끊기고 나서야 멈춰버린 두 채의 집은 전통공예팀 ‘세간’과 디자인 그룹 ’스타시스’ 에 의해 회생된다. *수월옥은 ‘벗겨짐’ 으로써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가거나, ‘곁부축’ 함으로써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것들을 대신하기도 한다. 기나긴 세월의 여운이 존재하는 이곳에서 사람의 온기를 다시금 불어 넣는다.

”Suwŏlok”, a place with 60 years of history

Two houses, located at Subuk-ro, Gyuam-myeon, Buyeo-gun, were built in 1955 and 1962. These houses have been undergoing constant changes with their space design as different needs had arisen. Finally stabilized only after everyone has vacated them, these two houses have been rebuilt by two groups – Segan, a group of traditional crafters, and Starsis, a group of designers.

We wanted to preserve the look of space for *Suwŏlok by either removing stacked layers from it to return its original form and by repairing old, broken items. This project was done in order to reclaim the original vigor for this space, which is now filled with the timeless void, by luring people to visit this place once more.

* 작은 요정집으로 시작했던 이곳의 이름을 빌려 우리는 다시 한번 ‘수월옥’이라 이름을 붙여 주었다.
* We name this space’ Suwŏlok’ again, after a small Korean styled pub that this place was at the beginning.
1. <수월옥-찻집>도로변에서 바라본 모습
2. <수월옥-찻집>외부 정면의 모습. 천창 너머로 보이는 은행나무가 운치있는 분위기를 자아낸다.
3. 측면에서 보는 <수월옥-찻집>의 모습

1. Seen from the roadside.
2. Front side, seen from the outside. The ginkgo tree that can be seen over the ceiling gives an air of picturesqueness.
3. The side view of cafe

1. <수월옥-찻집>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절단된 벽체는 bar table로 사용된다.
2. 모호하게 나열된 오브제들은 조형물이 되기도, 의자가 되기도 한다. 그간 공간에 배치된 문짝이나 자재들을 이용하여 제작되었다.
3. 기존벽체들은 구조적인 힘은 잃었지만 그간의 여운은 고스란히 남아있다.
4. <수월옥-찻집> 내부 측면 모습

1. <Suwŏlok-cafe> The severed wall that can be seen at the entrance is used as a reception desk.
2. Ambiguously placed objects d’art can function as chairs or sculptures. They are made of materials and doors from this space.
3. Though preexisting walls lost their structural strength, they retain the image of the history.
4. <Suwŏlok-cafe> Side view from the inside.

“서기 1962년 임인 음력 5월 18일 오시에 기둥을 세우고 상량을 하다.

인간의 오복을 다 갖추고, 천상의 삼광처럼 영원하기를 기원한다. “

지붕을 받치던 엉성한 구조재와 곰팡이로 얼룩진 벽면이 전부였던 이곳은 구조적인 기능조차 기대할 수 없었다. 필요에 의해 덧대어진 공간에는 제 기능을 하고 있는지도 모를 아홉 개의 문들이 여기저기 배치되어 있었다. 뒷마당으로 이어지던 작은 문, 더 이상 필요치 않아 시멘트로 막아버린 문 … 우리는 문이 있던 자리의 손때 묻은 흔적들을 남겨두기로 했다. 기존에 사용되던 동선을 그대로 사용하기도 하고, 빛을 받아들이는 창이 되기도 하며 각기 다른 몸짓으로 그 곳에 자리하게 된 것이다.

On 1962 A.D., May 18th of the lunar calendar, during the time of tiger, we erect a pillar and celebrate the completion of the frame for this house. We hope for all Five Blessings of men, and pray to be as eternal as the three lights of heaven – the sun, the moon, and the stars.

This place was not an adequate structure. Structural materials were loose and walls were full of fungi. This space had undergone changes that ended up with nine malfunctioning doors cluttered around. One door led to the back yard. Another door was blocked by cement. We decided to leave the trace of doors. Each door was going to stay where they were, but with different forms and functions. Some were left as door, preserving the original human traffic flow design. Others were changed into windows for letting the light inside.

1. <수월옥-주막> 외부 정면의 모습. 한옥양식으로 지어진 주막집은 60여년이 지난 지금에도 건재한 모습으로 남아있다. 주막집은 그 이전의 한국전통의 건축양식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2. <수월옥-주막> 내부에서 보는 도로변의 모습
3. 구들을 드러낸 곳에는 사람들이 앉을 수 있게 되었다.

1. <Suwŏlok-bar> Front view from the outside. The bar (Jumak,) built in Hanok style, stands the same since 60 years ago. One can get a glimpse of traditional Korean style architecture from it.
2. <Suwŏlok-bar> Roadside, seen from the inside.
3. People can now sit on *Guduel, where it has been uncovered. (*Gudeul: a Korean traditional heating system)

1. <수월옥-주막>의 내부 측면 모습.
2. 공간에 어울리는 소반과 방석들이 배치되어 있다.
3. <수월옥> 중정으로 이어지는 길목

1. Side view of <Suwŏlok-Jumak>, seen from the inside. (*Jumak: traditional Korean bar)
2. *Soban and sitting mats placed around harmoniously (*Soban: traditional Korean small portable dining table)
3. A corridor leading to the inner courtyard.

“단기 4288년 7월 28일 미시에 기둥을 세우고 상량을 하다.

집주인은 계묘생인데 성조운이 있기를 기원한다. “

사람의 손길이 끊긴지가 오래된 이곳은 집이라기 보다 싸늘한 흉가에 가까웠다. 언제부터 그 기능을 상실했는지 겹겹이 쌓여있는 시멘트로 가려진 구들바닥과 몇 번이고 구멍 난 곳을 메운듯한 천정합판의 모습들. 본래의 모습이 궁금했던 우리는 조심스럽게 숨겨져 있던 모습을 찾아내기 시작했다. 보물 같은 흔적들이 하나씩 발견되어 60여년전 손길이 닿았던 속살을 본 그 모습은 기나긴 세월이 무색할 정도로 건강한 자태를 뽐내고 있었다. 우리는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온 이 곳에 사람의 온기로 가득 메워지기를 바란다.

“On 1955 A.D., July 28th, during the time of sheep, we erect a pillar and celebrate the completion of the frame for this house. The owner of house was born in the year of rabbit, and we wish this place a good luck.

Without a touch from human for a long time, this house looked cold and haunted. The *Gudeul floor was covered by layers of cement, and plywood on the ceiling had many holes that must had been fixed many times over. Curious of the original shape, we carefully began to uncover the inner structure that was hidden from us. Treasure-like traces have been revealed one by one as we were working. The inner structure, which was done 60 years ago, was surprisingly robust that its age was almost irrelevant. We hope the warmth of people will once again fill this place, which has returned to its original shape.

* Gudeul : A Korean traditional heating system